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영진 대구시장 향후 정치행보 관심

"예비후보 등록-경선 여부·시기 등 검토"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02.14 17:5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출마하려는 대구시장 예비후보들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속속 등록을 하고 있는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의 향후 행보가 관심을 끌고 있다.

예비후보 등록 첫 날인 13일 대구시장 후보군으로 더불어 민주당 이상식, 자유한국당 김재수·이재만·이진훈 후보가 이날 등록을 마쳤다.

선관위에 등록을 마친 이들 후보는 명함을 돌리거나 어깨띠를 두르고 본격 선거전에 나서고 있다.

이런 와중에 권 시장은 자유한국당 예비 후보로 등록을 할 것인지, 아니면 바로 한국당 경선행을 택할 것인지 여부를 놓고 깊은 고민을 하고 있다.

권 시장 측은 “예비후보 등록을 할 것이냐, 바로 경선행을 택할 것이냐 여부와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 당장 예비후보로 등록할 경우, 대구시정 공백이 길어지게 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하면 그 순간부터 시장직 업무 정지가 된다. 그 업무는 대구시 행정부시장이 권한 대행을 하게 된다.

그렇다고 예비 후보 등록을 하지 않고 바로 한국당 경선에 나서자니 다른 예비 후보들은 열심히 유권자들을 만나면서 표밭을 누비는데 대구시장은 뭐하고 있느냐는 시민반감을 살 수도 있다는 것.

권시장의 선택은 설 이후에 발표될 자유한국당의 경선 일정과 밀접하게 관련이 돼 있다. 권 시장 측은 “예비후보 등록 혹은 경선행을 택하든, 그 시기는 3월 10일을 전후로 한 중순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그 때부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권 시장은 3월 초에 출판기념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