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섯가지 맛’ 문경 오미자로 빚은 걸작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 평창올림픽 리셉션 공식만찬주 선정

황진호 기자   |   등록일 2018.02.14 20:1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경오미자로 만든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안토니우 쿠케흐스 유엔사무총장, 아베신조 일본총리 등이 참석한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경오미자로 만든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과 안토니우 쿠케흐스 유엔사무총장, 아베신조 일본총리 등이 참석한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리셉션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섯 가지 맛이 나는 문경오미자로 만든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는 전통적인 막걸리보다 투명하고 탄산 맛이 강한 발포주로 청량감이 가득한 스파클링 와인의 느낌이 나며 오미자의 아름다운 붉은 빛깔이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번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건배주가 된 ‘오희’는 전국 최고 품질의 문경오미자의 다섯 가지 맛과 효능, 붉은색의 아름다운 빛깔, 술 자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스파클링의 역동적인 모습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문경시 동로면에 위치한 40년 전통의 ‘문경주조’(대표 홍승희)는 지역대표 특산품인 문경오미자로 전통방식의 프리미엄 탁주(막걸리)인 ‘문희’와 일반막걸리인‘오미자 막걸리’를 생산하고 있으며 ‘오희’는 2017년 1월 스페인 마드리드 세계관광음식박람회에 공식 만찬주로 선정된바 있다.

문경시는 ‘2012년 서울핵안보 정상회의’와 ‘2015년 문경세계군인체육대회’공식만찬주로 선정된 세계 최초 오미자 와인인 ‘오미로제’에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만찬주로 스파클링 막걸리 ‘오희’가 선정됨으로써 한국지방브랜드 경쟁력지수 평가 농·특산품 부문 1위 도시의 명성을 굳건히 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전 세계인의 관심과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인류 평화의 대제전인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공식 만찬주로 문경오미자로 만든‘오희’가 선정된 것은 최고의 전통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문경오미자와 함께 전통주 ‘오희’의 명성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로 떨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