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우리쌀 듬뿍 구수한 ‘쌀된장’ 개발

경북농업기술원, 특허 등록 완료···쌀 10~30% 함유해 짠맛 줄여, 상용화땐 소비 감소 해결 기대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2.14 20:4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쌀 소비 확대를 위해 우리 쌀을 첨가한 전통메주 제조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이용해 쌀 함량이 10~30%까지 함유된 쌀된장을 개발, 최근 특허 등록을 마쳤다.

전통 메주 제조기술은 찐밥과 삶은 콩을 배합해 적정한 온도에서 우리 전통방식 그대로 건조·발효시킨 것으로 쌀이 10~30%까지 함유됐다.

쌀메주로 담근 쌀된장은 된장 특유의 강한 냄새가 덜하며 기존 된장처럼 짜지 않고 부드러운 식미와 단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지난 2016년 쌀 함량에 따른 관능평가 실시결과 쌀이 30% 함유된 된장이 가장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젊은 층이 주로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쌀메주와 쌀된장은 발효 식품이라는 특성상 지난 2014년 12월 쌀메주를 제조하는 실험부터 시작해 이를 이용한 쌀된장을 개발하는데 약 2년의 시간이 걸렸다.

쌀메주는 고추장 제조에 쉬워 이번에 표고버섯 추출물을 첨가해 기능성을 살린 쌀된장도 함께 개발돼 앞으로 쌀 소비촉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쌀 함량 30% 된장이 상용화되면 약 12만1500t 정도의 쌀이 된장생산에 사용되는 것으로 그 양은 약 150배가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술원은 올해 전통장류 생산 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술 이전을 실시할 계획이며 일반 가정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제조방법을 개발해 농업인 및 소비자 교육을 통해 보급할 예정이다.

곽영호 경북 농업기술원장은 “현재 쌀 소비 감소로 인해 농업인들이 많은 걱정을 하고 있어 쌀을 이용한 다양한 식품개발에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에 개발된 쌀메주 된장은 물론 쌀빵, 쌀국수 등 우수한 가공기술을 신속히 보급하는데 더욱 힘 쓰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