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교육청, ‘금품 수수 의혹’ 고교 야구부 감독 감사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02.19 21:0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대구의 한 고등학교 야구부 감독이 학부모에게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구시교육청이 감사에 나섰다.

반면 해당 감독은 금품수수 자체를 전면 부인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교육청은 19일 지난달 말 학부모로부터 A감독이 금품을 요구, 학부모들로부터 1000만 원 상당의 돈을 받았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A감독은 선수 훈련비와 식비 명목으로 돈을 받았으며 프로구단 입단 시 계약금 일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교육청 감사 결과 A감독이 금품을 요구하고 받은 정황은 드러났으나 금품이 오간 정확한 증거는 확보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시 교육청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해당 학교에 A감독에 대한 계약해지를 요구할 예정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양쪽 말이 다른 만큼 시 교육청 차원에서 사안을 밝히는데 한계가 있다”며 “수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면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