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직 내 성폭력 무관용 천명

한수원, 성희롱 가해자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 시행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3.13 19:3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근 미투((Me, too)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주)(이하 한수원)이 성희롱·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시행키로 했다.

13일 한수원에 따르면 미투 운동 확산, 범정부 차원의 성희롱·성폭력 행위 근절 움직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고의나 중과실이 있는 성희롱·성폭력 가해자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시행해 가해자가 즉시 퇴출되도록 징계양정 기준을 강화했다.

또한 한수원은 지난 1일부터 100일간을 ‘성희롱·성폭력 행위 특별신고기간’으로 지정,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이 기간 동안 신고를 통해 성희롱·성폭력이 확인된 경우 엄정하게 징계처분하고 형사고발 조치함으로써 건강한 근무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음주운전으로 면허 정지 또는 취소된 직원이 운전을 하다 적발된 경우에는 사고 발생 유무와 상관없이 해임을 요구하는 것으로 징계양정을 강화했다.

남주성 한수원 상임감사위원은 “성범죄 및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 수위를 강화하고 이를 예외 없이 철저하게 적용함으로써 공공부문의 청렴성 제고에 솔선수범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