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경북 구석구석 다니며 대기질 분석

찾아가는 대기환경측정차량 운영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3.13 20:1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대기질을 실시간 측정·분석 할 수 있는 대기환경 이동측정시스템을 구축, 대기오염으로 인한 피해를 저감시키고 도민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찾아가는 대기환경측정차량을 본격 운영한다.

대기, 악취 및 기상자료 등 12종을 측정·분석할 수 있는 이동측정시스템을 구축한 대기환경측정차량으로 도내 곳곳의 대기질을 실시간으로 측정·분석해 해당기관에 통보하고 도민에게 알린다.

대기환경측정차량은 대기측정망 미설치지역 및 예정지역 오염도 사전조사와 대기오염사고 현장측정, 환경민원(대기, 생활악취)과 주민요청에 따른 오염도 측정, 환경체험 교육프로그램 등을 연 150일 이상 운영할 계획이다.

찾아가는 대기환경측정차량 운영 홍보의 일환으로 13일 도청 전정에서 첫 시스템을 가동했다.

측정항목은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PM10, PM2.5), 이산화질소(NO2), 아황산가스(SO2), 일산화탄소(CO), 오존(O3)과 기상정보(풍향, 풍속, 기온, 습도) 등 10가지 항목을 동시에 측정한다.

찾아가는 대기환경측정차량 운영으로 악취민원 발생시 총환원성황화물(TRS)의 실시간 측정과 악취센서를 이용한 복합악취 시료채취도 가능하게 됐다.

김준근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대기환경측정차량 운영으로 대기오염자동측정소 미설치 지역과 민원 다발지역에 대한 정밀 조사가 가능해 져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