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성태 "대통령 개헌안 발의는 불순한 의도"

대구서 ‘국민개헌 대토론회’ 개최

이기동 기자   |   등록일 2018.03.14 20:0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국민개헌 대토론회(대구·경북)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kyongbuk.com
개헌을 둘러싼 논란이 여·야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14일 ‘보수의 텃밭’인 대구에서 ‘국민개헌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여론 수렴에 들어갔다.

한국당 정책위원회 주최로 경북도당 5층 강당에서 열린 이날 토론회는 ‘국민이 원하는 개헌을 듣는다’는 주제로 하세헌 경북대 교수, 정종섭 국회의원, 강상호 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해 참석자들과 의견을 주고 받았다.

특히, 이자리에서는 청와대가 개헌안 발의 방침을 밝힌 것과 관련해 한국당 지도부의 비난이 잇따랐다.

토론회에 앞서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전 세계 헌정사에서 이런 날조된 헌법 개정안으로 그것도 대통령이 개정안을 발의하겠다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밖에 없으며 불순한 의도가 아주 깊게 깔려있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사실상 민주당 2중대, 3중대인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마저 문 대통령의 관제 개헌안에 반대하는 등 야 4당이 강력히 반대함에도 대통령이 21일 개정안을 발의하겠다는 것은 지방분권으로 국민을 현혹하며 결론적으로 개헌하지 말자는 것”이라며 “지방선거와 동시에 실시하는 등 개헌 시기만 중요하고 내용은 중요하지 않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오늘도 전직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며 “우리는 이 제왕적 대통령 권력을 한없이 누리던 그 시절을 지켜본 국민이다. 이제 대한민국은 국가 권력을 분산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자체가 더 나아갈 수 없다는 절체절명 위기라는 사실을 다 같이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제왕적 대통령 권력구조는 이제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며 “이제 검찰, 경찰, 감사원, 국정원 등 국가권력기관이 대통령 말 한마디에 국민 위에 군림하는 시대를 완전히 종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진규 정책위 의장도 인사말에서 “대통령이 집권한 뒤 야당 때 한 것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며 “핵심은 국민개헌인데 핵심은 빼고 하고 있으며 절대 옳지 않다. 개헌은 어느 정당, 정파 문제가 아니며 국민과 후손에 부끄럽지 않은 헌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상훈 대구시당 위원장 역시 “청와대 개헌, 관제 개헌은 절대 묵과할 수 없으며 오늘도 헌정사상 5번째로 전직 대통령이 소환 조사받고 있는데 이대로라면 대한민국 어떠한 대통령도 재임 기간 한 일 때문에 교도소 담장을 걷는 나라가 될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당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