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스틸러스 하창래·강현무, K리그 2R ‘베스트 11’ 선정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3.14 21: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항스틸러스 중앙수비수 하창래와 골키퍼 강현무가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라운드 베스트 일레븐에 선정됐다.

2라운드 MVP에는 거함 전북현대를 침몰시킨 인천Utd 문선민이 뽑혔다.

문선민은 지난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경기에서 팀의 선제골과 종료직전 승리를 결정짓는 결승골을 집어 넣는 만점 활약을 선보이며 인천에 홈 개막전 3-2승리를 안겼다.

포항 중앙수비수 하창래는 제철가 아우 전남과의 경기에서 전반 6분 김광석이 머리로 돌려준 볼을 헤더슛, 선제골을 터뜨린 데 이어 전남의 파상적인 공세를 잘 막아내 팀 이적후 첫 베스트 일레븐의 주인공이 됐다.

골키퍼 강현무는 이날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7분 자신이 내준 페널티킥 상황에서 전남 키커 하태균이 잇따라 쏜 슛을 신들린 듯 막아내 시즌 첫 베스트 일레븐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베스트 일레븐 공격수에는 정조국(강원)과 주민규(상주), 미드필더에는 문선민·쿠니모토(경남)·아길라르(인천)·임상협(수원), 수비수에 홍철(상주)·조성진(수원)·하창래·김태환(상주), 골키퍼에 강현무가 선정됐다.

포항은 2라운드 베스트팀에 선정됐으며, 전남-포항전은 2라운드 베스트 매치로 뽑혔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