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트레스로 잠 못 드는 '직장인은 괴로워'

사람인 조사, 76% '수면 부족'

손석호 기자   |   등록일 2018.04.16 20:4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직장인 76%가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고 응답했다.사람인 제공
우리 직장인들은 평소 피곤함을 많이 느끼고, 수면 시간도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773명을 대상으로 ‘수면 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하루 평균 수면 시간은 ‘6시간’으로 OECD 평균 수면 시간 8시간보다 2시간이나 모자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6시간(42.3%) 잔다고 응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7시간’(24%), ‘5시간’(21.8%)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희망하는 최소 수면시간은 평균 8시간이었다.

응답자의 75.7%는 수면시간이 부족하다고 느꼈다.

수면이 부족한 이유로는 ‘스트레스로 깊게 잠들지 못해서’(48.8%·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TV시청, 인터넷 검색 등으로 쉬는 시간을 가져서’(33.5%), ‘회사와 집의 통근거리가 멀어서’(28.3%), ‘과중한 업무로 야근이 잦아서’(25.2%), ‘회식 등 회사 일로 귀가가 늦어서’(16.2%), ‘집안일이 너무 많아서’(10.3%) 등이 있었다.

부족한 수면시간은 ‘주말 동안 몰아서 수면’(63.2%·복수응답)을 취하거나, ‘버스·지하철 등 통근시간 동안 수면’(20.9%)으로 보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족한 수면 시간이 근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직장인의 52.8%는 ‘수면부족으로 인한 업무상 불편’을 체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커피 등의 카페인 음료를 마시거나’(53.7%·복수응답), ‘최대한 버티는’(50.4%)것으로 피곤함을 참고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은 수면 부족을 줄이기 위해서 ‘정시 퇴근’(50.3%·복수응답) 제도가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었다.

다음으로 ‘유연근무제’(38.2%), ‘직장 내 짧은 수면시간 허용’(33.7%), ‘불필요한 회식 없애기’(22.6%) 등이 있었다. 사내 복지로 마련되는 휴게공간도 ‘카페형’(31.5%)이나 ‘서재 공간’(7.5%) 보다는 ‘수면 공간’(51.3%)을 가장 선호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석호 기자

    • 손석호 기자
  • 행정사회부 기자입니다. 포항 북구지역과 검찰, 법원, 해양, 교육과 유통 및 금융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