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구미시의원 비례대표 후보 측서 현금 받아

구미경찰서, 현금 제공 경위 등 조사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8.04.24 20:4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구미시 기초의원 비례대표 경선과정에서 후보 가족에게 현금을 받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구미시의원 비례대표 A 후보의 오빠가 지난 21일 투표권을 가진 같은 당 상무위원 B 씨 아버지에게 현금 100만 원을 두고 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돈을 돌려주려고 A 씨 오빠에게 수차례 전화와 문자, 카톡으로 연락하던 B 씨와 아버지는 “현금을 줬다”는 내용이 담긴 A 후보와 A 후보 오빠와의 통화 녹취록을 경찰서에 제출했다.

녹취록에서 A 후보는 “왜 오빠가 그런 일을 했는지 모르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A 후보는 지난 22일 비례대표 경선에서 구미시 의원 비례대표 1순위 후보로 최종 결정됐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5일 긴급회의를 열어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은 A 후보 오빠 등을 상대로 현금 제공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