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GM 사태' 여파 대구까지

이래오토모티브 구조조정 시행···노조 "부실경영 책임 떠넘겨"

전재용 기자   |   등록일 2018.05.16 17:3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GM 1차 협력사이자 자동차 부품제조업체인 이래오토모티브의 노조 관계자 30여 명이 구조조정 중단과 방안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전재용 기자.
한국GM 자본 철수 사태의 여파가 대구 지역까지 번졌다.

한국GM의 1차 협력사이자 자동차 부품제조업체인 이래오토모티브(구 한국델파이)가 경영악화 등을 이유로 대규모 구조조정을 시행한 것이다.

16일 금속노조 대구지부 이래오토모티브지회 등에 따르면, 사측은 지난 4월 23일부터 근속 20년 이상의 직원을 대상으로 300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시행하고 있다. 분할매각 이후 매각대금 입금문제와 한국GM 철수설 등에 따른 은행의 규제, 물품대금에 대한 어음할인이 안되면서 경영이 어려워졌다는 것이 이유다. 지난 4일 실시한 1차 희망퇴직에서 총 25명의 직원이 회사를 떠났으며 지난해 11월부터는 반복적으로 노동자의 임금을 체납하는 실정이다.

이에 노조는 경영부실의 책임을 노동자의 희생으로 모면하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1년, 2015년, 2017년 세 번의 노사합의에서 ‘인위적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는 합의서 내용을 위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 4월 말 기준으로 임금체납 금액이 120억 원을 넘었고 지분인수 당시 조합원들이 출자한 300억 원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현재 진행 중인 희망퇴직 중단과 대구시의 행정지원 방안을 촉구했다.

장세은 금속노조대구지부 이래오토모티브 지회장은 “경영부실로 인한 현금 유동성 위기를 노동자들의 희생으로 일단 모면하고 투자자들의 단기적인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방편일 뿐”이라며 “경영정상화를 위해 2014∼2017년 동안 4년 연속 임금 동결도 감수했는데 이번 일방적인 구조조정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사측이 노사 상생을 위한 선택을 하고 대구시가 지역 제조업의 생존과 발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jjy8820@kyongbuk.co.kr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