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6·12 싱가포르 회담 전격 취소…김정은에 공개서한

"최근 보여준 극도의 분노·공개적 적대감에 회담 부적절하다고 느껴"
백악관 "아직 북미회담 희망 여전히 있어"…여지는 남겨

연합   |   등록일 2018.05.25 00:49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백악관을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6월12일 예정됐던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관련 뉴스를 보는 시민들.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예정돼 있던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세기의 비핵화 담판으로 주목받았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성사 직전에 무산됨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다시금 중대 고비를 맞게 됐다.

백악관은 그러나 아직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희망이 있다는 입장을 밝혀, 여지를 남겼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앞으로 쓴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쪽 모두가 오랫동안 바라온 6·12 회담과 관련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 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신을 거기서 만나길 매우 고대했지만, 최근 당신들의 발언들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으로 인해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므로 싱가포르 회담은 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의 것이 매우 거대하고 막강하기 때문에 나는 (우리의 핵 능력이)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세계, 그리고 특별히 북한은 영속적인 평화와 큰 번영, 부유함을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며 “이 ‘잃어버린 기회’는 진실로 역사상 슬픈 순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가장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주저 말고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는 당신을 만나길 고대한다”며 “억류됐던 인질들을 석방해 집으로 보내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그것은 아름다운 제스처였으며, 매우 평가를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우리가 원하는 특정한 조건들이 충족되지 않으면 회담을 안 할 것이다. 회담이 안 열리면 아마도 회담은 다음에 열릴 것”이라며 연기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23일에는 기자들과 만나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느냐’는 질문에 “무슨 일이 생길지 두고 볼 것”이라며 “무엇이 되든, 싱가포르(회담)에 관해 다음 주에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 트럼프,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 공개서한

다음은 공개서한 전문.

『친애하는 위원장

우리는 양쪽 모두가 오랫동안 추구해온,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기로 예정돼 있던 회담에 관련하여 당신이 시간과 인내, 노력을 보여준 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한다.

우리는 이 회담이 북한에 의해 요청됐다는 것을 전해 들었지만, 그것은 우리에게는 전적으로 별개의 일이다.

나는 당신과 함께 그곳에 있기를 매우 고대했다. 애석하게도, 당신들의 가장 최근 발언에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기반하여, 지금 시점에서 오랫동안 계획돼온 이 회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

그러므로 이 서한은 우리 양측을 위한 것이지만 전 세계를 해치는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걸 알리기 위한 것이다.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것이 매우 엄청나고 막강하기 때문에 나는 그것들이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신에게 기도를 드린다.

나는 아주 멋진 대화가 당신과 나 사이에서 준비돼가고 있다고 느꼈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오직 그 대화이다.

언젠가는 나는 당신을 만나기를 고대한다. 그러는 사이, 지금은 집으로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있는 인질들의 석방에 대해 고마움을 표하고 싶다. 그것은 아름다운 제스처였으며, 매우 평가를 받았다.

이 가장 중요한 회담과 관련해 마음을 바꾸게 된다면 부디 주저 말고 내게 전화하거나 편지해달라.

이 세계, 그리고 특히 북한은 영속적인 평화와 큰 번영, 부유함을 위한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진실로 역사상 슬픈 순간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 』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