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문대 교수들, 피해자 앞 '성추행 교수 두둔' 논란

경북 모 대학 감사실 "2차 피해 준 것…징계위 회부"

박용기 기자   |   등록일 2018.06.20 18:3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의 한 전문대 교수들이 학교 행정 여직원을 상습 성추행해 해임된 동료 교수를 두둔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교수들은 특히 피해자가 있는 자리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해 2차 가해자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

20일 이 전문대학 등에 따르면 A, B 교수는 지난달 30일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교육에서 “가해자가 부인하는 경우 증거가 없는데 어떻게 성희롱을 판단하고 처벌하느냐”, “다수가 단합해 음해할 의도로 가해자를 몰아갈 수 있는데 어떻게 대처하느냐”고 질의했다.

교육에는 피해자들도 참석해 교수의 부적절한 발언에 항의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대학 감사실 측은 “교수들의 발언은 2차 피해를 준 것으로 판단해 징계위에 넘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피해 여직원에게 합의하라고 권유한 C 교수는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

감사실 측은 “(C 교수는) 양쪽을 잘 아는 사이라서 중재하는 역할을 했을 뿐 의도성이 있는 것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대학 D 보직교수는 2009∼2016년 행정 여직원 6∼7명에게 어깨에 손을 올리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한 행동을 여러 차례 한 혐의로 입건돼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대학 측이 해임 조처를 하자 A 보직교수는 교육부 교원징계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심사를 청구했으나 최근 기각됐다.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