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서 문무대왕배 전국사회인야구대회

22일까지 40팀 1000여명 열전

황기환 기자   |   등록일 2018.07.15 21:1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14일 개막식을 갖고 열전에 돌입한 ‘제1회 문무대왕배 전국사회인야구대회’ 참가 선수단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제1회 문무대왕배 전국사회인야구대회’가 14일 예선을 시작으로 22일까지 주말 4일 동안 천년고도 경주에서 열린다.

경주시가 주최하고 경주시야구소프트볼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 40개 팀에서 1000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지난 14일과 15일, 그리고 21일과 22일 주말 4일간 경주베이스볼파크 1, 2구장과 경주고야구장 등 3개 구장에서 토너먼트 방식으로 39경기가 펼쳐진다.

14~15일 진행한 예선전을 거쳐 21일 16강과 8강전, 22일에는 준결승과 결승전이 치러진다.

개막식에서 시구를 한 주낙영 시장은 “처음 개최되는 이번 대회가 야구를 사랑하는 전국 사회인들의 교류와 화합의 장이 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회인 야구대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한다”면서 “국제규격의 복합스포츠단지를 비롯한 시설 인프라를 더욱 확충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2016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경주 마이티 여자야구단을 창단했으며, 지난해에는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도 창설했다.

또한 ‘2015~2016 U-12 전국유소년대회’에 이어 오는 9월 ‘2017~2018 U-15 전국유소년대회’를 개최하는 등 유소년 축구에 이어 야구에서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와 함께 기존 경주생활체육공원 야구장을 정비해 전국단위 대회를 치를 수 있는 정규 야구장을 갖춘 경주베이스볼파크로 조성하는 등 야구 인프라 구축에도 심혈을 기울이며 전국 최고의 야구 명품도시가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