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발도상국에 집 짓고 꿈 세워 '호평'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 UN 우수사례 선정·발표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07.18 20:3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18일 UN본부에서 대한민국 외교부 주최로 열린 UN고위급정치포럼 부대행사에서 포스코가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글로벌 사회공헌활동 우수사례로 발표하고 있다.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가 UN에서 글로벌 사회공헌활동 우수사례로 발표돼 회원국으로부터 호평받았다.

포스코는 18일 UN본부에서 대한민국 외교부 주최로 열린 UN 고위급정치포럼 부대행사에서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 우수사례인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UN 193개 전체 회원국에게 소개했다.

UN지속가능발전목표(SDGs)는 지난 2015년 UN이 오는 2030년까지 인류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국제사회가 달성해야 할 공동의 목표로 채택했었다.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는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포스코그룹의 철강소재와 건축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등을 만들어주는 포스코의 대표적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이다.

포스코는 지난 2014년부터 베트남 빈민지역에 104채의 스틸하우스과 스틸브릿지를 건축했으며, 올해는 태국 학교에 스틸돔을 건설해 기부했다.

이 같은 활동을 펼쳐온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는 지난해 11월 UN지속가능발전목표 홈페이지에 우수사례로 등재됏으며, 올해 4월 51차 UN 인구개발위원회에서 지속가능발전 선도모델로 채택된 바 있다.

이날 발표에 참여한 포스코 대외협력실 곽정식 전무는 “부족한 자원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만들어온 포스코의 노하우로 포스코가 진출한 개발도상국과 전세계에 희망을 준 이야기를 공유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또 행사를 주관한 외교부 주UN한국대표부 조태열 대사도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와 같이 진정성을 가진 사례는 민간분야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개발도상국과 국제사회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사례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표에는 포스코 스틸빌리지 프로젝트를 비롯 기가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KT의 기가아일랜드, 소셜벤처인 트리 플래닛의 지속가능한 커피 비즈니스도 우수사례로 공유됐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