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우헌 "기업유치로 일자리 창출에 최선"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대구시 행정부시장 취임 첫 행보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08.14 20:5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전우헌(가운데)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14일 취임 직 포항영일만 일반산업단지 내 투자유치 기업인 (주)에코프로지이엠을 방문,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가 14일 취임 후 첫 행보로 포항영일신항만과 배후 산업단지를 방문했다.

전 부지사는 취임 후 각오로 “무엇보다도 기업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그 동안 민간기업에서 일한 경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과의 소통을 강화해 애로사항 해결과 기업의 역외 유출 방지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전 부지사는 이런 의지의 실천 일환으로 수출입 다변화를 통한 기업지원과 산업단지 활성화 방안을 구상하기 위해 최근 북한 경제개방에 힘입어 북방경제 교역의 거점역할을 담당할 영일신항만을 찾는 것으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

포항영일신항만(주)을 방문한 전 부지사는 회사 관계자로부터 포항영일항 개발사업과 물동량 현황, 향후 개발계획을 청취했다.

영일신항만은 지난해까지 포항영일항 개발사업에 1조4019억 원이 투입됐으며, 올해부터는 국제여객부두 및 항만배후단지 등 조성에 1조4444억 원을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이어 오후에는 포항영일만 일반산업단지 내 투자유치 기업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 선도 기업인 리튬이차전지 소재를 생산하는 (주)에코프로지이엠을 찾아 포항 일반산업단지와 기업 현장을 둘러보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에코프로지이엠은 모 기업인 (주)에코프로가 올해부터 2022년까지 포항 일반산단 내 1조원을 추가 투자, 2500명의 고용창출 계획을 갖고 있는 유망한 기업이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기업이 일자리 창출을 선도한다는 것은 분명한 진리다. 첫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의 입장에서 신규 투자 시 걸림돌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다”며 “경북도의 중책인 경제부지사직을 맡은 만큼 기업유치 성과를 많이 낼 수 있도록 제도적인 개선책과 산업단지 입주기업 지원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