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태풍 '콩레이'가 뿌린 비에 경북·대구지역 녹조 소강상태

영천호 조류경보 관심단계 해제

김현목 기자   |   등록일 2018.10.11 20:1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최근 내린 비로 경북·대구지역 녹조가 소강상태에 들어갔다.

대구지방환경청은 11일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영천호 지점에 발령됐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영천호 지점은 지난달 12일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재발령된 이후 이번달 1·8일 2회 연속 유해남조류가 관심 단계 기준 ㎖당 1000cells 아래로 떨어졌다.

측정 결과 지난 1일 ㎖당 931cells, 8일 290cells로 나타나 29일만에 조류경보가 해제됐다.

이번 영천호 해제로 낙동강 중상류와 호소 등 경북·대구 6개 전 지점이 모두 평상상태로 들어갔다.

대구환경청은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영천호 지역에 지난 5, 6일 161㎜의 많은 비가 내렸고 댐 방류량이 44% 증가함에 따라 남조류 세포수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대구환경청 관계자는 “현재 녹조가 소강 상태이나 기상상황에 따라 다시 번성할 수 있다”며 “조류예방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줄 것을 관계기관에 요청했으며 녹조 발생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