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은행 휴면계좌 잔액 16억원 달해

김병욱 의원 "맞춤형 대책 필요"

남현정 기자   |   등록일 2018.10.11 20:54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에 5년 이상 잠자고 있는 휴면계좌 잔액이 약 19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성남 분당을)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은행별 휴면계좌 잔액 현황 자료에 따르면 16개 시중은행에 5년 이상 휴면계좌 잔액이 1892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328억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국민은행 307억원, SC은행 293억원, 농협이 272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16개 시중 은행의 휴면계좌 기간별 총액은 10년 이상~15년 미만 휴면계좌 잔액이 723억으로 가장 많았고, 20년 이상 휴면계좌 잔액이 543억, 15년 이상~20년 미만 휴면계좌 잔액이 407억으로 집계됐다.

경북·대구지역에 기반을 둔 대구은행 역시 16억에 달하는 휴면계좌 잔액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은행의 휴면계좌 기간별 총액은 20년 이상 휴면계좌 잔액이 4억700만원, 15년 이상~20년 미만 휴면계좌 잔액이 7억5500만원, 10년 이상~15년 미만 휴면계좌 잔액이 2억6900만원, 5년 이상 10년 미만 휴면계좌 잔액이 1억7500만원으로 조사됐다.

김병욱 의원은 “은행들은 고객이 자신의 예금을 깜박 잊거나 사고로 사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장기 휴면계좌의 존재 사실과 예금 잔액에 대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고객에게 알려야 한다”면서 “금융당국은 특히 20년 이상 장기 휴면 고객과 고령자 휴면계좌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남현정 기자

    • 남현정 기자
  • 유통, 금융, 농축수협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