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대구 첫 단풍 관측…2주 뒤 절정

류희진 기자   |   등록일 2018.10.15 18:38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가을의 문턱을 넘어서면서 경북·대구지역에 알록달록한 단풍이 들기 시작했다.

대구기상지청은 15일 올 해 팔공산, 금오산, 주왕산의 첫 단풍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첫 단풍은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팔공산과 주왕산은 1일, 주왕산은 3일 빠르다.

지난해의 경우 단풍 절정 시기는 10월 27일이었다.

단풍 시기는 9월 이후 평균기온 등의 영향을 많이 받으며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기온이 다소 낮아 단풍이 빨리 들었다고 기상지청은 설명했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기온이 낮아 단풍이 빨리 물들었다”며 “산 전체의 80%가 물드는 단풍 절정은 2주 뒤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류희진 기자

    • 류희진 기자
  •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