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 내년 1월부터 전기시내버스 시범운행

대중교통전용지구·달구벌대로 경유 503번·730번 2개 노선

박무환 기자   |   등록일 2018.10.16 20:1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내년 1월부터 대구시내를 달리게 될 전기 시내버스 모델.
대구시는 내년 1월부터 시내버스 노선에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전기 시내버스를 투입해 운행한다.

시범운행 노선은 대중교통전용지구와 달구벌대로를 경유하는 503번과 730번 노선에 전기버스 5대씩 총 10대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미래형 친환경 교통체계구축으로 미세먼지 저감과 전기자동차 선도도시 위상 강화를 위해 올해 전기버스 10대를 선정해 빠르면 내년 1월부터 시내버스 노선에 운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범운행에 2개 노선, 전기버스 10대와 충전시설 4기를 구축할 계획이며, 필요한 사업비 39억7000만 원(국14억6000만 원, 시비25억1000만 원)은 이미 확보한 상태이다. 전기버스 가격은 대당 4억5000만 원 수준이며, 충전기는 4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 대구시내를 달리게 될 전기 시내버스 모델
먼저 전기버스 운행노선 503번과 730번 노선의 특징은 평균 1회 충전거리(200㎞ 내외)를 감안한 단거리 노선(편도 30㎞정도)으로서 차고지에 충전시설 설치가 용이하며, 운행 중 대기시간에 충전이 가능하고 시내버스 이용객이 많은 대중교통전용지구를 경유하여 대시민 홍보효과가 높은 노선이다.

시범 도입하는 전기버스 모델은 환경부의 보조금지원대상 7개 제작사를 대상으로 대구시와 버스운송사업조합 주관으로 2단계로 나누어 평가를 실시한다. 대구시는 노선특성에 적합한 차량성능 구비는 물론 지역산업과 연계성이 우수한 제작업체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1단계로 대구시 주관으로 전기버스 검토를 위한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주요 재원의 성능, 운행실적, 제품의 신뢰성 등의 기술적 평가와 지역업체와 연계성 등 산업적 평가를 실시해 7개 제작사 중에서 3개사를 예비 선정했다.

2단계로 버스운송사업조합 주관으로 대구시에서 선정한 3개사를 대상으로 버스운행에 전문성과 경험이 많은 버스업체와 버스노조, 자동차관련 전문가로 하는 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제작사 설명회, 노선운행 성능테스트, 차량 무상보증기간 등을 종합평가하여 2개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는 매년 30대씩 2022년까지 130대를 확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대구시 김종근 건설교통국장은 “친 환경뿐만 아니라 경제성, 안전성과 이용객 편의시설 등을 갖춘 전기버스 제작사를 조속히 선정·운행해 쾌적한 대중교통서비스를 높이겠다”면서 “앞으로도 내 삶을 바꾸는 미래형 대중교통인프라 구축에 발 빠르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