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세용 시장 "취수원 이전, 권영진 시장이 구미시민 설득해야"

전재용 기자   |   등록일 2018.10.17 11:21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장세용 구미시장이 17일 대구 수성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취수원 이전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장세용 구미시장이 취수원 이전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직접 구미 시민들을 설득해야 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장 시장은 17일 대구 수성구 호텔수성에서 열린 아시아포럼21 정책토론회에서 “대통령부터 시의원까지 일당일색이었던 전 정부 당시에도 해결 못 한 과제인 취수원 이전을 해결하라는 것은 부담스러운 일이다”며 “앞서 권 시장에게도 의사를 전했듯이 직접 구미 시민들을 설득해야 한다”고 밝혔다.

취수원 이전에 대해 구미 시민의 불만 여론이 형성된 상황에서 시민들을 대표하는 시장이 중대한 사안을 함부로 결정할 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취수원 이전에 대해서는 체계적으로 논의된 과정이 없다고 강조했다.

장 시장은 “취수원 이전 문제에 대해 오·폐수 문제를 이야기하는데 제일 많이 배출하는 대구가 이런 문제를 언급하고 있다”며 “다양한 방식으로 문제를 논의하려 하지만, 실제 과정을 보면 체계적으로 논의된 것이 없고 일을 진행하는 권 시장의 방식에는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다만 취수원 이전 문제가 계속 나오는 만큼, 무방류시스템 추진 등은 함께 논의해볼 필요가 있다고 뜻을 내비쳤다.

장세용 시장은 “낙동강 수계를 위해 무방류 시스템 절차를 대구시와 구미시가 함께 논의해볼 수 있다”며 “논의는 중립적인 국책 기관에서 진행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고 제시했다.

이어 “취수원 이전은 단순히 가져가는 문제를 떠나 실질적으로 피해를 보는 주민들의 보상도 뒤따라야 하는 문제다”며 “시민들의 여론을 고려해 개인적으로 입장을 정할 순 없지만, 대구시와 관계를 떠나 낙동강을 깨끗하게 할 의지는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재용 기자

    • 전재용 기자
  •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