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해 운전자 사경 헤매는데'…무면허 뺑소니범 징역 4년

법원 "큰 사고 났는데 차에서 내리지 않고 도주…사안 무거워"

연합   |   등록일 2018.11.17 09:36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무면허로 차를 몰다가 승합차를 충돌해 넘어뜨리고도 그대로 달아나 피해 운전자를 숨지게 한 혐의로 50대가 1심에서 징역 4년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 오창섭 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와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3)씨에게 이같이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운전면허가 없는 A씨는 지난 8월 31일 오후 10시 24분께 싼타페 SUV를 몰고 경남 양산 한 편도 2차로를 시속 70㎞로 달리던 중 전방에서 차로를 변경하던 스타렉스 승합차 왼쪽 측면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합차가 옆으로 넘어졌지만, A씨는 피해자 구호 등 조치를 하지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

승합차 운전자 B(52)씨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튿날 결국 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무면허 상태에서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했고, 그 때문에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해 사안이 무겁다”면서 “특히 피해 차량이 전도되는 등 큰 사고가 발생했음에도 피고인은 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후진한 후 중앙선을 넘어 그대로 도주했다”면서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