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자리 창출사업 국비확보 촉구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 예산심사
전체 예산액 중 국비 26% 불과
드론육성 등 중복사업 정리 주문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8.12.03 19:5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일자리 창출.jpg
경북도의회 황병직(영주) 의원은 3일 경북도는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일자리 창출 사업에 대한 국비예산 확보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황 의원은 이날 기획경제위원회의 일자리경제산업실 및 미래전략기획단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일자리청년정책관실 국비예산은 85억 원 정도로 전체 세출예산액의 26%밖에 차지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요구했다.

박현국(봉화) 위원장도 일자리경제산업실 소관 당초예산은 전체적으로 중앙부처 국비확정 및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편성한 예산이 대부분이라며 일부 일자리 관련 신규사업의 경우 기존 사업과 다소 중복된 사업이 있다고 지적하고 중복된 사업을 과감히 정리 할 것을 요구했다.

이종열(영양) 의원은 과학기술정책과 당초예산에 계상된 지역혁신인재 양성 프로젝트 사업은 경북도와 대구시가 2022년까지 각각 500억 원씩 투입하는 사업으로 사업의 효과성을 높일 수 있도록 사전 충분한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대일(안동) 의원은 경북일자리종합센터에서 시행하는 사업들은 이미 취업지원센터와 각 대학마다 있는 취업정보센터에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다소 중복된 사업들이라고 지적했다.

박권현(청도) 의원은 미래융합산업과에서 신규로 추진하는 드론산업 육성사업을 보면 이미 농업기술원과 도 교육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라며 관련기관과 협업을 바탕으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도기욱(예천)의원은 차로이탈 경고장치 장착 지원사업은 홍보가 되지 않아서 신청이 저조하다고 지적하고 버스 및 화물 조합 및 단체를 중심으로 사업홍보를 강화하고, 사회적경제기업의 CEO에 대한 교육 예산을 편성할 것을 주문했다.

박영환(영천) 의원은 한약진흥재단에서 추진하는 한의약 소재은행사업, 한약제제 현대화사업, 한의약 침약제 규격표준화 사업, 대한민국 한방엑스포지원 등의 사업들은 사업 기간이 5년으로 사업 기간이 너무 길다고 지적하고 사업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