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천시선관위, 경북도의원 선거사무장 검찰 고발

6·13 지방선거 당시 정치자금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권오석 기자   |   등록일 2018.12.05 15:3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
지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경북도의원 선거 출마자 A후보의 선거사무장 B씨가 지난달 29일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6월 치러진 지방선거 후보자들의 회계 보고서를 검토하던 중 A후보 측이 선거운동원 수당(하루 7만 원) 등을 초과해 지급한 사실과 정치자금법에 저촉되는 문제가 드러나 사무장 B씨를 대구지검에 고발 조치했다.

선관위에 따르면 “현재 사무장 B씨 등이 검찰에 조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공직선거법상 선거사무장이 300만 원 이상 벌금을 받을 경우 당선인의 당선이 무효화 된다”고 말했다.

권오석 기자

    • 권오석 기자
  • 영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