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ICT, 설비정비 서비스 '정비통' 출시·운영

중소기업 현장업무 효율성 높여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8.12.06 21:07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스코ICT가 개발한 정비통으로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중소 및 중견 제조기업이 온라인 상에서 설비 정비업체를 찾고, 이를 통해 설비정비를 제공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시작된다.

포스코ICT(대표 최두환)는 6일 정비인력을 별도로 두기 힘든 중소 ·중견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설비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마켓 네트워크 플랫폼 ‘정비통’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정비통’은 자체적으로 설비정비 인력을 운영하기 어려운 소규모 제조기업에게 전문 정비 기업을 연결해 주고, 효율적인 정비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플랫폼이다.

그동안 중소 및 중견 제조기업은 전담정비인력 배치가 쉽지 않아 예지정비를 하기 보다는 설비 고장 발생 후 사후조치로 대응해 왔으며, 활용 가능한 정비파트너를 즉시 소싱하는데도 어려움이 많았다.

특히 과거 정비이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하지 못해 정비 시점을 미리 예측할 수 없어 신속한 대응이 어렵고, 고장이 발생하면 그때 그때 땜질식 정비로 대응하는 수준이었다.

‘정비통’ 플랫폼은 중소기업들의 이 같은 애로사항을 착안해 만든 것으로, 제조기업 설비관리자들이 ‘정비통’에 접속해 현장에서 설비를 일상점검해 결과를 관리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정비 파트너사로 정비를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정비 파트너는 장애조치를 하고, 정비실적을 ‘정비통’에 등록해 이력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해 놓았다.

무엇보다 이 모든 기능들이 스마트폰으로도 지원 가능해 현장업무의 효율성을 높였다.

특히 정비이력을 비롯한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해 대시보드로 제공, 설비 고장주기에 대한 모니터링과 설비투자를 위한 의사결정도 지원한다.

포스코ICT는 현재 10 여개 기업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반월·시화를 비롯한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포스코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포스코ICT는 중소기업과 상생 차원에서 내년까지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 그룹의 새로운 경영이념인 ‘With POSCO’를 실천하기로 했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정비통’을 활용하게 되면 제조기업들이 전담인력을 두지 않고서도 안정적인 정비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어 설비정비에 소요되는 비용은 절감하고, 설비 가동율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특히 해당기업의 설비구성·정비이력·교체주기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새로운 설비 도입 사업은 물론 공장자동화·에너지 효율화·스마트팩토리 등의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