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직장인 보유 부동상 1위는 '아파트'

인크루트 설문조사, 평균수익률 59%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9.01.10 21: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우리 나라 직장인중 절반가량이 아파트를 비롯한 부동산을 보유 중이며, 가장 많이 보유한 부동산은 아파트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직장인 회원 8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인과 부동산’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7.7%가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보유 중인 부동산 중 아파트가 56.9%로 과반수를 훌쩍 넘었으며, 토지 소유자는 12.8%로 2위에 올랐다.

이 외에 빌라(9.7%)·주택(6.9%)·상가(5.2%)·오피스텔(4.5%)·주상복합(3.1%) 등이 뒤를 이었다.

보유 중인 부동산이 수에 대한 질문에서는 64.9%가 1곳이라고 답했으며, 2곳(24.1%)·3곳(7.1%)·4곳(3.9%) 순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특성이 반영됐겠지만 보유 중인 부동산 소재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경기도(29.7%)와 서울(26.7%)로 56.3%가 수도권에 쏠려 있었다.

구매 시기는 △최근 4년 이내(2018년~2015년)가 46% △5년~10년 이내(2014년~2009년)가 32.0%로 전체 응답자의 78%가 최근 10년 이내에 부동산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보유 부동산의 각각 구매가와 현재가의 차이였다.

응답자들이 밝힌(주관식) 부동산 구매가 평균은 3억5700만원이었던 반면 현재 실거래가는 5억6900만원으로 수익률 평균이 59%에 달했다.

세부적으로 구매가의 경우 △2억원 이상~3억원 미만(26%) △1억원 이상~2억원 미만(20%) △3억원 이상~4억원 미만(18%) 구간 순으로 나타난 반면 현재가는 △3억원 이상~4억원 미만(21%) △2억원 이상~3억원 미만(15%) △4억원 이상~5억원 미만(12%) 등의 분포를 보였다.

이들 부동산 보유 직장인의 68.5%는 부동산 구입자금 확보를 위해 대출을 이용했으며, △1억원 이상~2억원 미만을 대출한 사람이 20.9%로 가장 많았다.

이어 5천만원~1억원 미만(18.3%)·1천만원~5천만원 미만(12.3%)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직장인 6명중 1명은 갭투자 경험이 있었다고 답했다.

갭투자 경험이 있는 직장인중 54%는 ‘시세차익을 얻은 뒤 매수’했으며, 7%는 ‘전셋값 하락으로 현재 기준 마이너스’, 39%는 ‘이익도 손해도 아닌 원금 수준’이라는 답을 내놨다.

갭투자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 간 격차가 작을 때 그 차이(갭)만큼의 돈만으로 집을 매수한 후 직접 살지는 않고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다가 집값이 오르면 매도해 차익을 실현하는 투자법을 말한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