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김민정 감독 면직 처리

이종욱 기자   |   등록일 2019.01.11 17:20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경북체육회가 여자컬링팀 김민정 감독을 면직 처리했다.

체육회는 11일 도체육회 회의실에서 제10차 경기력향상위원회(위원장 노순하)를 열고, 지난해 발생한 여자컬링팀과 관련한 사회적 물의의 책임을 물어 김민정 감독에 대해 면직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경북도컬링협회와 김경두 전 부회장의 컬링 보급ㆍ발전 및 평창동계올림픽 성과까지의 공로는 인정되지만 팀킴의 호소문 등 사회적 물의를 빚은 일련의 사태 또한 중대하다면 이 같은 의결을 했다고 밝혔다.

체육회는 작년 11월 여자컬링팀 호소문 발표 이후 같은 달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5주간에 걸쳐 정부합동감사(문화체육관광부·경상북도·대한체육회)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김경두 전 대한컬링협회 부회장이 12원 4일 전가족의 사의를 표명했으나 사직 등 행정처리가 완료되지 않았으며, 김민정 감독에게도 서면으로 사전의사를 확인했으나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체육회는 정부합동감사 결과발표를 앞두고 있지만 컬링팀의 원만한 운영을 위해 도체육회 규정에 따라 김민정을 훈련 불참·근무지 이탈 등 불성실 근무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책임을 물어 면직 조치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체육회는 김 감독을 면직처리 함에 따라 현재 지도자 1명(임명섭 코치) 체제의 훈련시스템을 보완하는 신임 지도자 채용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컬링사태와 관련한 정부합동감사 처분에 따른 공식적인 징계조치는 경상북도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처리될 예정이다.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