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올해 포항 영일만항 물동량 목표 '12만5000TEU'

"북방물류 중심항만 육성"

양승복 기자   |   등록일 2019.02.11 20:03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영일만항 전경
경북도는 올해 포항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를 12만5000TEU로 설정했다.

도에 따르면 영일만항의 물동량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2.1% 증가한 11만6205TEU를 처리했으며, 이는 2014년 이후 최대 물동량 처리 실적이다.

또 올해 1월에도 전년 동월 대비 13.6%가 증가한 1만1206TEU의 컨테이너를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물동량 증가 추세는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3년 착공된 인입철도가 올해 연말 준공될 계획인 가운데 6월에는 시범운행이 진행될 예정이다.

영일만항 항만구역 내 인입철도가 준공되면 기존 포항 인근 지역 위주의 화물 처리에서 경북 북부 지역과 강원지역의 수출입 물동량까지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항만 배후단지 1-2단계 조성도 추진 중에 있다. 지난해 항만 배후단지 1-1단계 53만5천㎡가 조성되고, 올해 1-2단계 추가 조성이 추진됨에 따라 영일만항 배후지역에 수출입 기업 유치를 통한 신규 물동량 창출의 기회도 생길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는 이러한 항만 인프라 확충을 기반으로 영일만항의 수출입 컨테이너 물동량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동남아 및 북방지역 신규 항로 개설과 화물 유치를 통한 항만 활성화로 포항영일만항의 환동해, 북방물류 중심항만 육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종인 경북도 항만물류과장은 “올해 인입철도와 항만배후단지 등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국내외 포트세일즈, 신규 항로 개설, 컨테이너 화물 유치 인센티브 지급 등을 통한 영일만항 물동량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