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동으로 실천하는 생활 속 안전박사 될거에요"

'2017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쇼’ 영천 예선

고재석 기자   |   등록일 2017.06.07 21:02  
공유하기

구글+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스카스 라인라인 밴드밴드 텔레그램텔레그램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2017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쇼‘ 영천 예선대회가 7일 영천 영화초등학교 강당에서 관내 초등학교 150여명의 초등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2017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쇼’ 영천 예선대회에 중앙초등학교 5년 이태현 학생이 골든벨을 울리고 금상을 차지했다.

7일 영천 영화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이 날 행사는 영천 관내 초등학교 150명의 초등생들이 참가해 각 학교의 명예를 걸고 실력을 뽐냈다.

이날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 쇼는 경북일보가 미래를 이끌어 갈 어린이들의 각종 안전사고와 재난으로부터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교육 관계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진지하게 경청해요” 영천소방서 이지현 소방교가 심폐소생술 등 안전체험 교육을 하고 있다.
퀴즈 쇼에 앞서 영천소방서 이지현 소방교의 심폐소생술 등의 안전체험 교육과 참가 학생들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경북도립교향악단의 주옥같은 연주를 펼쳐 참가 학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영천시 성태표 안전재난하천과장과 영천교육지원청 남홍식 교육지원과장은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이 자리에 참여한 모든 학생들이 다 골든벨을 울릴 수 있는 자격이 충분하다”고 격려했다.

치열한 대결 속에 2시간여 만에 10명의 예선통과자가 결정돼 이들은 오는 연말 왕중왕전에 출전해 자웅을 겨룬다.

골든벨을 울리고 금상을 차지한 이태현(가운데) 학생과 그 외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골든벨을 울린 이태현 학생은 “하루에 30분씩 공부를 했다”면서“앞으로 왕중왕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공부하겠다. 장래에 꿈은 의사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2017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쇼 영천예선 수상자와 왕중왕 진출자는 다음과 같다.

△금상 이태현 (영천중앙초 5년)△은상 지현협 (영천단포초 6년)△ 동상 류재범 (영천동부초 5년)△장려상 김시우 (영천단포초 6년 , 안수호 (영천중앙초 4년)△왕중왕 진출자 이은서(영천포은초 6년), 박서현(영천포은초 6년), 손다이(영천북안초 5년), 이상현(영천중앙초 5년), 김예진(영천중앙초 5년)




제발 정답이어라! 퀴즈쇼 참가자가 정답을 적은 보드판을 들어 올리고 있다.
기억이 안나… 한 참가자가 답을 적지 못하고 있다.
▲ ‘2017 안전골든벨 경상북도 어린이 퀴즈쇼‘ 영천 예선대회 모든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재석 기자

    • 고재석 기자
  • 영천 담당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